본문 바로가기

사진5

사진 이야기와 크림에이드, 그리고 원고료. 펜탁스 K10D. 우리집에 있는 유일한 디카이자, DSLR이다. 아래는 펜탁스 K10D라는 기종으로 찍었던, 여의도 여기저기의 사진. 1. 첫 출사를 나갔을 때였는데 마침 하늘을 바라보다가 찍어올린, 나름 건졌다고 생각했던 JPG파일로 찍었던 사진. 저녁놀이 막 시작되려는 듯한 색감이 인상적이다. 2. 펜탁스 K10D에는 RAW 파일로 저장할 수 있는 기능도 있었다. 같은 사진인데도 느낌이 많이 다른 것을 볼 수 있다. 두 사진 모두 나름의 운치가 있어 마음에 드는 사진. 그런데 이 하늘을 EOS40D로 찍었다면 또 어떤 느낌이었을까?? 각 카메라마다 색감이나 느낌이 조금씩 다른 법인데, 캐논의 EOS40D의 눈으로 보았을 때는 어떠했을지 궁금하다. 3. 올초 여의도에서 찍은 덩쿨. 회색빛 벽을 뒤덮은 .. 2007. 12. 5.
보름달 보러 가요~ 오늘이 추석이란걸 깜빡 하고 있었어요. '러브러브스튜디오'를 보다가 한참을 웃었거든요. ㅋㅋㅋ 아무튼 이제라도 보름달이 떳는지 구경하러 갑니다. 카메라도 챙겨가니, 찍을 수 있다면 찍어오도록 합지요. ^^ 줌카메라가 아닌 것은 좀 아쉽지만... 해피해피 한가위 저녁 보내시길!!! 한가위 당일날 밤에 찍은 달.. ^^; 찍는 법을 모르겠네요;; 냐하하; 이분, 태양님에 비하면 저는.. 하하.. ㅡㅡ; 오늘밤에는 공부 좀 해서 제대로 찍어봐야겠군요. 망원렌즈같은건 안키우지만 좋은 카메라가 있어도 다룰 줄을 모르니 이거야 원;; 그리고 이건, 그냥 근처에서 찍은 밤길입니당; 오늘 밤에는 좀 더 괜찮은 사진을 찍어보렵니다..... 므하하! 2007. 9. 25.
토요일에 담아 왔던 사진들. 지하철에 관한 블로그를 하나 운영하면서 찍기 시작한 사진들.. 그냥 막 찍기 시작한 사진이라서 어딘가 어색하고 어눌하기 짝이 없지만, 나름 애정이 간다. 어제 담아온 그 몇몇 사진들을 올려본다. (하나 고민되는 점은.. '두개의 블로그에 똑같은 사진을 올려야 하는가'다. 일단 고민은 접어두기로;) ■ 신촌. ■ 구로역. ■ 구로역 출구. ■ 구로동. ■ 신촌 골목길. ■ 구로역 어드메.. 2007. 4. 22.
구름도 가릴 수 없는, 햇빛. 모처럼 여의도 윤중로를 홀로 찾아갔습니다. 서울 생활 4년차이지만, 처음 가본 윤중로였는지라 가는 길의 하늘도 색달라보이더군요. 국회의사당 앞에서 횡단보도 신호를 기다리다가 발견한 하늘의 모습인지라... 찍어봤습니다.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런데, jpg와 raw는 느낌이 다르게 나오는군요;;; 왕초보의 손길을 카메라가 다소 부담스럽게 느꼈던 건 아닐까 하는 엉뚱한 생각을 해봅니다. ^^; 사진이 아닌 실제 하늘을 바라봤을 때의 그 느낌은 조금 덜하지만.. 초보의 손길을 거쳐 만들어진 작품 치고는 괜찮은 것 같네요. 이 사진 외의 것들은... 아주, 안습입니다. 아, 하나 정도는 좀 괜찮으려나... (^^; 하긴... 그저, 초록의 색감이 마음에 들었을 뿐.. 2007. 4. 16.
야간의 선유도 저녁 무렵에 방문한 선유도. 오랜만에 놀러온 사촌 동생과 어머니, 동생들. 그리고 나. 서울에 온 후 처음으로 어머니와 함께 한 서울 나들이.. 그 중 일부. 더위가 한창이던 2006년 8월의 여름. 해가 어둑어둑해질 무렵에서야 도착한 선유도. 모처럼 어머니, 동생들과 함께 선유도를 찾았다. 날은 더웠지만, 저녁의 시원한 강바람은 더위를 잠시나마 잊게 해줬다. 카메라는 동생이 가지고 있었기에 내가 찍을 수는 없었지만, 초점이 조금 흐린 것 외엔 참 마음에 드는 사진. 어쩌면 조금, 흐릿하기 때문에 마음에 들었을런지도.. ^^; 선유도에서 나오기 직전, 몇 줄기의 갈대를 발견한 동생이 심혈을 기울여 찍은 사진. 그다지.. 잘 나온건지 어떤건지는 모르겠으나, 나름의 운치가 있어서 찍힘. ㅋㅋㅋ 시간 순서상 .. 2007. 2.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