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따뜻했던 어느 겨울날

by 하늘치 하늘치 2021. 1. 18.

이젠 풀린 줄 알았던,
얼음 녹은 어느 겨울날.

모르고 밖으로 피어나와 ,
얼어버린 노란 꽃잎처럼.

반응형

댓글0